어느 화창한 일요일에 있었던 슬픔이의 고민을 들어봅시다

오늘은 따스한 햇살이 가득한 일요일이에요.오전의 거리는 한껏 기분이 들뜬 수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죠.어라?그 인파들 속에 어두워 보이는 표정의 사람이 하나 있네요.우리의 주인공 슬픔이랍니다.무거운 발걸음으로 어디

불면증

손가락 사이로 모래가 빠져나가듯이 속절없이몸에 부딪히는 모든것들이 어디 착 붙질 못하고 죄다쏟아내린다 그게 사실이야?과거든 현재든 앞문이든 뒷문이든 가리지 않고 모두 흘러내리는 착시가 보일랑말랑 내 눈이 잘못되었나 보오, 잊고싶은 것들

섹트계정 몇몇에 관하여 2

<섹트에 관련된 얘기를 꺼내기 위한 길고 지난하고 번거로운 과정들>- ......- ? 자기야 왜 그래. 왜 하다 말고.- 그냥... 생각해 오던 문제가 있어, 우리가 관계를 가질때 마다 말야. 자꾸만 스치는 생각이...- 뭔데. 왜 그래. 넌 늘 쓸데없는

잔해의 벽

키워드 - 잔해, 벽, 겨울

그해 겨울 나는 윤주 선배의 차를 타고 땅의 끝자락으로 향했다. 선배가 그 여행을 제안하지 않았더라면나는 겨울 내내 방 안에 틀어박혀 있을 작정이었다. 원래 여행 같은 걸 즐기지 않는 데다가, 예나 지금이나 여행을 즐길 만한

고원의 의자

*제가 쓴 잔해의 벽이라는 글과 느슨한 연결성을 갖고 있습니다.https://m.idpaper.co.kr/book/view.html?workSeq=10711&page=1&workType=&sortType=1&

결핍

바이타민 하나 주세요

피곤하다.비타민이부족해서그래.나는잎푸른채소를씹고비타민을털어목구멍에넘기고타오르는해를쬐어본다.혀가쓰고속이쓰리고눈가가쓰라리다.나는&nb

다섯발뛰기

지나간 짝사랑의 흔적

다섯발뛰기나는말이야네가멈칫하고한걸음만떼어줘도말이야간식내기를하는천진한소녀마냥팔짝팔짝달려갈자신이있는데그러니그저맘편히나를조금도좋으니좋아

관계

그 관계아님

사실당신과난아무런관계도없어요.당신이애타게찾는이가나고내가줄곧바래왔던그가당신이라도서로에게닿지못한다면나의그는당신이

머뭇거리다

지나간 짝사랑의 흔적

너에게예쁘게인사하기위해거울속내게몇번의안녕을물었는지모른다.다가선나의표정은어떤지네표정은어떨지자꾸덧칠해

안경을 벗어

안경남과 19금 단편 스토리

오후 2시 35분, 서울역에서 내린 후 부랴부랴 뛰어갔다.어제 중국 비자를 접수하려고 했는데 오후 3시까지란다.딱 3시 정각이 되면 시스템이 종료되니 더 이상 접수해줄 수 없다고 컴퓨터를 보여줄 기세로 말하는 여자 직원이 꽤 피로해 보였다.수천 번 넘게 저

검색

사업자번호: 783-81-00031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18-경기광주-1339

경기도 광주시 경충대로 1422번길 42 204-501

문의: idpaper.kr@gmail.com

도움말 페이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이용약관

(주) 이드페이퍼 | 대표자: 이종운 | 031-762-0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