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붕어 어항 (0)

어떤 과거가 있던지는아무래도 너의 앞에선 상관이 없어졌다.용서를 구하거나잘못을 빌거나 하는 형식적인 의식 없이도내가 누구인지도 무슨일을 했는지도 잊어버린채나는 네가 아름답다고 생각했다.너를 비하하는 모든 시끄러운 언어들이 무색할 만큼너는

녹색 셔츠 그 남자 (0)

사는 얘기. 만난 사람

지난 여름 뻘뻘 땀을 흘리며만난 첫만남에내게 그는 우뚝 서서 90도로 인사했다큰 덩치에 그는 수저통을 쓰러뜨렸다 했다그 정신으로 처음 보는 날 맞이했다덥고 정신없어도메뉴는 3개나 시켜주었다팟타이가 좋아서 너무 좋아서맛나게 먹는

언어 (1)

언어와 언어,혹은 구체와 구체 사이에는'본질적인 문제'들이 존재했다.그것들을 이끌어내기 보다다만, 본질로부터 '숨을 쉬어 간다'고,나는 생각했다.들이 마시는 숨과 내어쉬는 숨,그리고 오고 가는 것 사이로우리들은 고여 있지 않을 수 있었다. 

검색

사업자번호: 783-81-00031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23-서울서초-0851

서울 서초구 청계산로 193 메트하임 512호

문의: idpaper.kr@gmail.com

도움말 페이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이용약관

(주) 이드페이퍼 | 대표자: 이종운 | 070-8648-1433